구원의 방주 (마14:22-33)

 

 

하나님께서 노아를 통해 구원의 방주를 예비케하시고, 방주에 들어간 자는 모두가 구원을 받음같이, 오늘 날에도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서 구원의 방주를 예비해 주신다. 바로 구원의 방주는 우리들에게 약속하신 진리의 성령 보혜사 곧 십자가의 도이다.


본문을 통해서 예수님이 구원하시는 역사를 바로 알자.

22절) “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를 타고 앞서 건너편으로 가게 하시고”  주님께서는 택하신 제자들 곧 택함을 입은 자들을 재촉하심은 예수 안에 부름을 받은 자들이 율법의 믿음 안에서 만족하고 있는 동안에 택함을 입은 자들은 배(구원의 방주=보혜사)를 타고 건너편(진리의 믿음)으로 빨리 가도록 재촉하시는 것이다.


24절) “배가 이미 육지에서 수리나 떠나서 바람이 거슬리므로 물결을 인하여 고난을 당하더라.  제자들을 태운 배 곧 보혜사와 동행한 제자들의 믿음이 율법(땅)의 믿음에서 벗어나게 되면, 이 세상의 행사들(관습 풍습 윤리 도덕으로 말미암는 일들)이 예수를 믿는 신앙 생활에 거슬리게 되고, 그로인해 물결(환란 풍파등)이 생기고 고난이 있게 된다. 그러나 진리의 아들들에게는 반드시 있어야 할 믿음에 과정이다.


25절) “밤 사경에 예수께서 바다 위로 걸어서 제자들에게 오시니”

밤 사경이란 오전 2시에서 4시까지로--가장 어두운 시간이고--이는 죄가 극심한 영적 상태를 뜻한다. 예수님은 죄인을 구원하러 오신 것이지 의인을 구원하러 오신 것이 아니다.


26-27절) “제자들이 그 바다 위로 걸어 오심을 보고 놀라 유령이라 하며 무서워하여 소리지르거늘, 예수께서 즉시 일러 가라사대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 말라”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하시는 예수님의 역사를 사람의 생각으로 볼 때에 두려움과 무서움이 따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예수님은 두려운 분이 아니시며, 오직 우리들에게 자유와 평안을 주시는 분이시다.   


28절)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만일 주시어든 나를 명하사 물 위로 오라 하소서 한 대”  베드로는 주님의 능력을 의심하고 있지만, 주님은 우리들이 온전한 믿음 안에서 물 위로 오라 하시는 것이다. 물 속이 아닌, 물 위로 오라 하심은 율법의 믿음에서 벗어나 진리의 믿음 안에서 생명의 호흡을 할 수 있는 보혜사와 동행하는 살아 있는 믿음을 뜻한다.


29-30절) “오라 하시니 베드로가 배에서 내려 물 위로 걸어서 예수께로 가되, 바람을 보고 무서워 빠져 가는지라 소리질러 가로되 주여 나를 구원하소서 하니 ”  사람은 물 위로 걸어 갈 자가 없다. 전능하신 예수님 만이 하실 수 있는 능력을 베드로는 하려 했지만, 배(방주=보혜사)에서 내리므로 바람(세상의 모든 환란의 바람이다)을 보고 빠져 감은 좌절 하고 낙심하며 두려움과 고통 가운데 거하게 됨을 말한다. 그러나 그 때에 주님의 이름을 간절히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31절) “예수께서 즉시 손을 내밀어 저를 붙잡으시며 가라사대 믿음이 적은 자여 왜 의심하였느냐 하시고” 주님을 간절히 사모하며 의지하고자 하는 자에게 주님은 그 중심을 보시고 새롭게 은혜를 입혀 주신다. 주님은 이미 베드로에게 배를 예비해 주셨지만, 그 배를 온전히 의지하지 않고, 온전히 믿지를 못했던 것이다.


32절) “배에 함께 오르매 바람이 그치는지라”  예수님은 베드로가 내린 그 배에 다시 올랐을 때에 모든 바람이 그치게 된다. 이는 구원의 방주(보혜사=십자가의 도) 안에 예수님이 함께 하심이다.    


33절) “배에 있는 사람들이 예수께 절하며 가로되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로소이다 하더라”

베에 있는 사람들은 구원의 방주 곧 보혜사 안에 있는 자들로서. 이들은 십자가의 도 안에서 예수님의 구원하시는 사랑을 알고 온전히 몸과 마음을 드리며 바로 경배하는 자들이다. 또한 이들 만이 예수님은 우리들의 구세주가 되고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임을 시인한다.


보혜사를 마음에 영접한 우리들은 베드로와 같이 의심하여 주님께서 예비해 주신 진리의 성령이신 보혜사 곧 구원의 방주에서 내리는 우(愚)를 범해서는 안된다. 예수님께서 예비하신 처소에 우리 모두 들어가자! 그 곳에서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을 바로 만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