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가나 혼인잔치의 비유(2:1-10)

 

(본문) (2:1) 사흘 되던 날에 갈릴리 가나에 혼인이 있어 예수의 어머니도 거기 계시고

(2:2) 예수와 그 제자들도 혼인에 청함을 받았더니

(2:3) 포도주가 모자란지라 예수의 어머니가 예수에게 이르되 저희에게 포도주가 없다 하니

(2:4) 예수께서 가라사대 여자여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내 때가 아직 이르지 못하였나이다

(2:5) 그 어머니가 하인들에게 이르되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하니라

(2:6) 거기 유대인의 결례를 따라 두 세 통 드는 돌항아리 여섯이 놓였는지라

(2:7) 예수께서 저희에게 이르시되 항아리에 물을 채우라 하신즉 아구까지 채우니

(2:8) 이제는 떠서 연회장에게 갖다 주라 하시매 갖다 주었더니

(2:9) 연회장은 물로 된 포도주를 맛보고 어디서 났는지 알지 못하되 물 떠온 하인들은 알더라 연회장이 신랑을 불러

(2:10) 말하되 사람마다 먼저 좋은 포도주를 내고 취한 후에 낮은 것을 내거늘 그대는 지금까지 좋은 포도주를 두었도다 하니라

 

(주해) 예수께서 갈릴리 가나에서 처음으로 행하신 표적으로서, 혼인잔치의 비유가 주시는 교훈은 무엇인가? 포도주는 말씀을 의미하고, 낮은 포도주는 율법의 말씀을, 좋은 포도주는 진리의 말씀을 의미한다.

당시나 오늘날에나 율법 아래 있는 자들은 분별이 없어서, 성경의 모든 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에, 모든 말씀이 진리의 말씀으로 알고 믿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구약과 신약이 있듯이, 율법의 말씀과 진리의 말씀은 본질적으로 다른 것이다. 이는 하나님께서 율법의 말씀은 이 세상 주관자인 첫 사람 아담에게 주신 말씀이고, 진리의 말씀은 오직 예수에게 주신 말씀이다.

율법과 진리를 알지 못하는 자들에게 혼인잔치를 통해서, 먼저는 낮은 포도주 곧 율법의 말씀을 주시고, 다음에 좋은 포도주 곧 진리의 말씀을 주시는 것이 하나님께서 역사하시는 구원의 역사임을 말씀하신 것이 비밀이다. 그래서 신약이 먼저가 아니라 구약이 먼저인 것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