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포도원 품 군의 비유(20:1-16)

 

(20:1) 천국은 마치 품 군을 얻어 포도원에 들여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간 집 주인과 같으니

(20:2) 저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 군들과 약속하여 포도원에 들여보내고

(20:3) 또 제 삼시에 나가 보니 장터에 놀고 섰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20:4) 저희에게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내가 너희에게 상당하게 주리라 하니 저희가 가고

(20:5) 제 육시와 제 구시에 또 나가 그와 같이 하고

(20:6) 제 십일 시에도 나가 보니 섰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20:7) 가로되 너희는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기 섰느뇨 가로되 우리를 품 군으로 쓰는 이가 없음이니이다 가로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하니라

(20:8) 저물매 포도원 주인이 청직 이에게 이르되 품 군들을 불러 나중 온 자로부터 시작하여 먼저 온 자까지 삯을 주라 하니

(20:9) 제 십일 시에 온 자들이 와서 한 데나리온씩을 받거늘

(20:10) 먼저 온 자들이 와서 더 받을 줄 알았더니 저희도 한 데나리온씩 받은지라

(20:11) 받은 후 집 주인을 원망하여 가로되

(20:12) 나중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만 일하였거늘 저희를 종일 수고와 더위를 견딘 우리와 같게 하였나이다

(20:13)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20:14)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20:15) 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하게 보느냐

(20:16) 이와 같이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리라

 

(주해) 세상은 불공평하지만, 천국은 차별이 없고 오직 진리 안에서 하나를 이루는 공평한 나라인 것이다. 사람의 생각으로는 먼저 부름을 받고 많이 일을 한 자에게 많은 품삯을 주지만, 천국 박성들에게는 똑같이 주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천국의 면류관은 사람의 욕심(율법)으로 받는 것이 아니다. 사람의 욕심은 어떠한 경우라도 버려야 하고, 하나님의 사랑과 뜻을 알기 위해 애쓰는 자가 되어야 할 것이다. 예수 안에 먼저 부름을 받은 자나 나중에 부름을 받은 자나 똑같은 구원의 면류관을 주시는 것이다.

새 언약인 십자가의 도안에서 공평하신 참 사랑의 하나님을 만나야 할 것이다.